제목 없음

HOME

전체보기

창간호

출판사

      [매거진월드는 개인정보수집이 없는 안전한 사이트입니다.]
 
 

 

가정과 생활

매거진리스트

전체목록

최근등록순으로보기 

창간호

가정/주택

건강/의학

경제/경영/시사

교양일반

대중문화/예술

만화/애니메이션

문예/비평/문학

방송교육교재

어학/고시/입시/수험

여성/남성/패션/요리

여행/스포츠/취미

연예/영화

사진/건축/인테리어

유아/아동

자동차/과학/기술

종교/신앙

컴퓨터/인터넷/게임

청소년/하이틴

성인(Adult)

 

 

   도서명  :

 크리티크M(계간)  2023년  12/1/2월호

   출판사  :

 르몽드디플로마티크

   정   가  :

 

   발행일  :

 10일

   규   격  :

  180*245

   쪽   수  :

 208

   바코드  :

 9791186596999

   ISSN    :

 

   인터넷  :

 http://

 

 

 


[목차] ■ 책을 내며 고다르와 강수연, 그리고 예술의 불멸에 대하여 ― 안치용 ■ [특집] 장 뤽 고다르를 추앙하며 고다르에게 경배를 – 김 경 장 뤽 고다르의 말과 철학 – 옥타브 라르마냑 마테롱 저항하는 영화인, 장 뤽 고다르 – 기 스카르페타 영화 사운드, 오스카상의 ‘보이지 않는 손’ - 파스칼 코라자 장 뤽 고다르가 전하는 <사랑의 찬가> - 필리프 라포스 고다르에 대해 알고 있는 두세 가지 것들 – 김경욱 ---- 고다르와 파리 ■ [포커스] 국가주의를 넘어 어떻게 ‘치안 유지’가 문화의 동의어가 되었나? - 에블린 피에예 인종차별의 뿌리, 저항의 문제 – 바바라 J.필즈 외 윤동주, 김학철, 김석범의 국적은 어디인가? - 이혜진 거장 잉마르 베리만 감독을 비판한 ‘보 비더버그’ - 필리프 페르손 세계 여성운동사를 빛낸 사회주의 할매들 – 크리스틴 고드시 사마터( )족, ‘중국몽’의 어두운 이면 - 프레데리크 달레아 백남준의 기백: 새로운 다다이즘 정신과 <다다익선> - 김시아 ■ [인사이드] 문신(Moon Shin): ‘우주를 향하여’ 전시회 - 김시아 문화예술계의 왜곡・편집・표절 논란 ― 김민정 매뉴얼은 없다 - 장애 예술을 만나는 법 - 양근애 인문학의 원천 『창세기』 이야기 1 - 김창주 ■ [음악] 쇼팽, 칼루시(Kalush), 그리고 나비 -최양국 뉘앙스의 뉘앙스에 대하여 – 니달 타이비 ■ [시네마] 영화로 기록한 전쟁의 참상 – 엘렌 이본 메노 <큐어>, 살의의 보편성에 대한 장르적 탐구 – 이수원 ■ [무용] 탱고, 정치와 춤을 – 장루이 맹갈롱 보르헤스가 사랑한 탱고의 비극적 리듬 - 알리오샤 발드 라조브스키 ■ [국제] 격동하는 아프리카 현대예술 - 카롤린 루시 ■ [바칼로레아] 예술적 실천이 세계를 변화시키는가? ― 르몽드 편집부 [출판사 서평] 영화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영화를 좋아하시는 독자분이라면 얼마 전 향년 91세에 안락사로 삶을 마감한 그 가 예술영화의 거장이라는 사실을 잘 아실 것입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많은 영화인들이 누벨바그의 선두주자이자 반세기 동안 무수한 걸작을 연출 한 고다르 감독을 추모하고, 그의 일대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상영했습니다. 고다르는 1960년 데뷔작 '네 멋대로 해라'(Breathless)로 대중영화에 혁명을 일으키며 세계에서 가장 활력 있고 도발적인 연출가로 우뚝 서며 프랑스 누벨바그를 이끈 독창적 '앙팡 테리블'로 평가받았습니다. <크리티크M> 3호는 ‘고다르’ 특집을 마련, 국내외 필자가 세계 영화사에 기여한 고다르의 영화철학과 작 품세계, 그리고 영화계에 미친 영향 등을 집중 조명합니다. 또한, 국가라는 이름 아래 자행되는 폭력의 근 원인 ‘국가주의’를 다채롭게 진단합니다. 치안유지를 빙자한 국가의 횡포, 인종차별이 국가주의의 울타리 에서 자행된 폭력이라면, 국적을 뛰어넘어 인류애를 노래한 예술가들의 저항과 여성의 해방을 위한 선각자 들의 투쟁은 국가주의를 뛰어넘으려는 숭고한 헌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 <크리티크M> 3호는 주요 쟁점으로, 들뢰즈, 엘람문자, 문화예술계에 만연한 표절, 장애 예술, 창세 기의 인문학적 해석, 그리고 쇼팽의 삶을 다루고, 엘리자베스 여왕의 일대기를 담은 <더 퀸>, 살의의 보편 성을 탐구한 <큐어>에 대한 리뷰를 게재합니다. 아울러, 2022년 프랑스 바칼로레아의 인문사회계열 논술주제인 ‘예술적 실천이 세계를 변화시키는가?’의 모범답안은 예술철학에 대한 가치 인식을 다지는 사유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3호의 발행인 대담자는 최근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며 ‘영혼을 일깨우는 연주자’로 평가받는 바이올리니스 트 김다미로, 바이올린 신동에서 최연소 서울대 음대 교수가 되기까지 그의 극적인 삶과 예술 세계를 들어 봅니다. [책 속으로] “<우리는 아직 여기에 있다(Nous sommes tous encore ici)>에서 감독 안마리 미에빌은 나에게 ‘고독은 고 립이 아니다’라고 말한 한나 아렌트의 글을 읽게 했다. 고독 속에서 우리는 결코 우리 자신하고만 있는 것 은 아니다. 우리는 항상 하나로서 둘이 되며, 우리는 오로지 다른 사람들을 통해서, 그리고 그들과 함께 있 을 때에만 하나가 된다.” -장 뤼크 고다르, 영화감독 “고다르의 1960년대는 어땠을까? 알랭 베르갈라(Alain Bergala)의 최근 명저를 통해 우리는 그 시대를 돌 아볼 수 있다. 1960년대는 젊은 영화감독이던 고다르가 당대의 관행을 도발적으로 깨뜨리는 놀라운 시기 다. 고다르는 시각적 서사보다는 대사를, 연출보다는 캐스팅을 우선시했던 당시 ‘프랑스적인’ 영화의 특 징을 깨부쉈다. 기존 수사법과 환상적 효과를 깨고, 객관적 시선으로 콜라주, 변형, 인용 같은 편집 기법 을 결정적인 창작 요소로 활용해 현대 영화를 재창조했다. 가장 놀라운 점은 형식적으로는 대담하지만 서정 주의(<경멸>)나 낭만주의(<미치광이 피에로>)를 배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고다르는 공허한 형식주의에 빠지기는커녕 사실주의 영화의 우월성을 보여줬다.” - 기 스카르페타, 작가 “고다르는 다음과 같이 고백한다. “영화의 제목은 무언가를 암시하는 머리말이다. 영화는 사랑에 대해 끊 임없이 논의한다. 사랑과 사랑의 부재, 커플의 탄생과 위기, 동거, 모든 커플의 현재-과거, 흑백-컬러, 기 억-기억상실, 평화-전쟁, 다큐멘터리-픽션, 유-무, 숏-리버스 숏, 행동-반응 그리고 남-여······. 사 랑의 찬가는 바야르 부부, 트리스탕과 이졸트, 에글랑틴과 페르스발 그리고 에드가를 통해 모든 커플의 무 언가에 대해 말한다. 그리고 에드가는 기차역에서 한 여자를 찾는다. ‘큰 눈을 가졌고, 국가에 대한 진짜 견해를 표출할 줄 아는’ 여자였다. 장뤽 고다르의 새로운 영화의 제목은 머리말이 아니라 결과이자 열쇠 다. ” - 필리프 라포스, 기자 “내 생각에 사르트르는 실존이라는 그의 사회적 조건을 포기함으로써 혁명적 지성으로서의 역할을 혁명적 으로 수행하지 않았다. 프롤레타리아는 사르트르가 그 특유의 설득력 넘치는 지성으로, 프랑스 국영 탄광회 사(les Houillères de France)를 공격하고, 플로베르와 이 단체에 대해 글을 썼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왜 한 남자가 하루 24시간 중 10시간을 플로베르에 대해, 3시간은 탄광회사에 대해 글을 쓰며 같은 시간을 연쇄적으로 보내는가. 프롤레타리아가 사르트르의 이런 행위에 꼭 반대할지는 모르겠지만, 그 사실을 알 필 요가 있다.” - 장 뤼크 고다르, 영화감독 “고다르를 필수 텍스트로 공부한 시네필 평론가나 감독이 속속 등장하며 본격적인 코리안 뉴 웨이브가 시 작됐다. 영화를 철학과 인문학으로 공부한 대부분의 시네필 영화평론가는 물론 고다르의 정치적 성향이나 주제 의식뿐 아니라 그의 영화형식에 대한 실험적 도전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확장하는 일련의 시네필 감독들, 예컨대 박찬욱, 봉준호, 류승완, 김지운, 홍상수 감독 등이 그 예다. 이들은 모두 영화 평론과 영 화분석 능력을 갖춘 영화감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 김경, 영화평론가 [저자소개] 기 스카르페타 Guy Scarpetta 작가. 『 L’Age d’or du roman소설의 황금기』(Grasset, Paris, 1996), 『Pour le plaisir쾌락을 위하 여』(Galimard, Paris, 1998), 『Variations sur l’érotisme에로티즘의 변주』(Descartes et Cie, Paris, 2004), 『La Guimard 기마르』(Galimard, 파리, 2008)의 저자. 옥타브 라르마냑 마테롱 Octave Larmagnac-Matheron 작가 파스칼 코라자 Pascal Corazza 기자 김민정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한 사람이 한 권의 책'이라는 생각으로 문학과 문화, 창작과 비평을 분주히 오 가며 나만의 장르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 에세이 『언니가 있다는 건 좀 부러운 걸』(2021), 드라마비평집 『당신의 밤을 위한 드라마사용법』(2020) 드라마이론서 『당신의 삶은 어떤 드 라마인가요』(2018), 논픽션 『한현민의 블랙스웨그』(2018), 소설집 『홍보용 소설』 (2016) 등이 있다. 필리프 라포스 Philippe Lafosse 기자 김경 영화평론가 이혜진 세명대학교 교양대학 부교수. 대중음악평론가. 한국외국어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국어국문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도쿄외국어대학과 도쿄대학에서 연구원으로 공부했다. 2013년 제6회 인천문화재단 플랫 폼 음악비평상에 당선됐다. 김시아 KIM Sun nyeo 파리 3대학 문학박사. 연세대 매체와예술연구소 학술연구교수. 서울디지털대학교에서 그림책에 대해 가르치 고 문학과 예술, 그림책 매체를 넘나들며 글을 쓴다. 『기계일까 동물일까』 『아델라이드』 『에밀리와 괴 물이빨』 『세상에서 가장 귀한 화물』 『엄마』 『오늘은 수영장일까?』 등을 번역했다. 양근애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조교수. 극작, 드라마터그, 평론을 병행하며 극 창작에 참여하고 있다. 2016년 방송평 론상을 수상했다. 기억과 역사의 길항 및 문화의 정치성 수행성에 관심을 두고 글을 쓴다. 크리스틴 고드시 Kristen R. Ghodsee 펜실베니아 대학 러시아·동유럽학과 교수이자, ‘인류학 대학원 그룹(Graduate Group of Anthropology)’ 의 멤버. 주요 저서로 『Pourquoi les femmes ont une meilleure vie sexuelle sous le socialisme 왜 여성 은 사회주의 체제에서 더 나은 성생활을 누리는 것일까』(Lux, 2020)가 있다. 최양국 격파트너스 대표 겸 경제산업기업 연구 협동조합 이사장 김창주 한신대 신학부 교수. 히브리어와 구약성서를 가르친다. 랍비 헤르만 샤알만으로부터 유대교를 배웠다. 유대 교의 읽기 전통과 해석을 인문학적으로 풀어내는 글을 쓰고 있다. 이수원 전남대학교 교수. 영화학자 겸 문화평론가로 예술성과 전복성에 관심을 두고 글을 쓴다. 니달 타이비 Nidal Taïbi 작가 엘렌 이본 메노 Hélène Yvonne Meynaud 영화감독 장루이 맹갈롱 Jean-Louis Mingalon 연출가, 프리랜서 기자. 공저서로 『Dictionnaire passionné du tango 열정적 탱고 사전』(Editions du Seuil, 2015)이 있다. 알리오샤 발드 라조브스키 Aliocha Wald Lasowski 작가. 저서 『제임스 본드에 관한 다섯 가지 비밀』, Max Milo, 파리, 2020. 카롤린 루시 Caroline Roussy 프랑스 국제관계전략연구소(IRIS) 선임연구원 마리아 주앙 브릴랸트 Maria João Brilhante 리스본 대학교 연극학과 교수 아이다 은자이 Aïda N’Diaye 프랑스 철학 교수 안치용 <크리티크엠M>발행인. 인문학자 겸 영화평론가로 문학·정치·영화·신학 등에 관한 글을 쓴다. ESG연구소 장으로 지속가능성과 사회책임을 주제로 활동하며 같은 주제로 사회와 소통하고 있다. [책소개] <크리티크 M>은 비평의 종말시대에 문화예술 비평의 부흥을 꿈꿉니다. 비평은 작품을 정의하고 그 가치를 분석하며 판단하는 일입니다. 비평은 작품과 작가를 평가하는 기준이 되며, 그 기준은 과거의 작품과 전통 에서 가져오지만, 그 기준은 시대마다 다르며 비평의 준거틀 자체가 비평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심미안적인 요소가 다분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비평은 작가 정신의 미적 자극제로서, 냉소적이며 부정적 인 비난과 다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비평 부재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영화, 연극, 뮤지컬, 미술, 공 연, 소설, 시 등 문화예술 활동이 넘쳐나지만, 비평은 거의 없고, 상업광고와 즉물적인 SNS 댓글만이 넘쳐 납니다. 비평 없는 문화예술은 자칫 우리의 눈과 의식을 멀게 할 수 있습니다. <크리티크 M>은 인식과 사유의 장을 넓혀 비평의 르네상스를 활짝 열어 재끼려 합니다. <크리티크 M>는 <르 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발행해온 르몽드코리아가 테마별 무크 계간지 <마니에르 드 부아르> 한국어 판에 이어 세 번째로 선보이는 지성지입니다. ""진실을, 모든 진실을, 오직 진실만을 말하라""라는 언론관으로 유명한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의 자매지이 자 국제관계 전문시사지인 르몽드 디플로마티크는 1954년 창간 이래 국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참신한 문제 제기로 인류 보편의 가치, 인권, 민주주의, 평등 박애주의, 환경보전, 반전 평화 등을 주창하는 대표 적인 독립 대안언론입니다. 그리고 르몽드코리아에서 2008년 10월에 창간하여 올해 만 13년을 맞이하게 되 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판은 빠른 속도로 지식인 사회의 필독지로 자리매김하며, 인권과 문화다양성 을 보호하고 개혁과 변화의 가치를 존중하는 지성인과 민주시민의 벗이 되어왔습니다

목록보기

매거진월드는 잡지정보제공 사이트입니다. 잡지사의 전화번호, 또는 잡지구매,정기구독관계는 해당 잡지사에 문의 바랍니다.
Copyright ⓒ 1998~2015 by MAGAZINEWORLD. All Rights Reserved